北 ‘盧 녹취록’ 첫 반응…”새누리發 ‘북풍’일 뿐”








북한 대남기구 조평통이 운영하는 우리민족끼리TV는 18일 영상을 통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발언’과 관련한 녹취록 존재 여부 논란에 대해 “새누리당의 ‘북풍’ 선거 전략일 뿐”이라고 밝혔다. <사진=우리민족끼리TV 캡쳐>

북한이 최근 정치권내에서 확산되고 있는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발언’과 관련한 녹취록 존재 여부 논란에 대해 “새누리당의 ‘북풍’ 선거 전략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운영하는 우리민족끼리TV는 18일 ‘비밀대화록의 여부에 관계없이 북풍은 터졌을 것이다’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남한 대선정국의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녹취록’에 대한 북한의 첫 반응인 셈이다.


이 영상은 초상휘장을 달고 있는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나와 최근 남한 내 녹취록 관련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영상은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 국회 국정감사 모습 등 남한에서 보도된 방송을 교차해 편집했다.


이 영상은 “새누리당의 주장을 두고 당시 최고위급회담에 동석했던 전직 통일부원장과 국정원장들이 나와 ‘그런 일이 없었다’고 증언했지만 새누리당은 밀어붙이기 식으로 비밀 대화록을 논란을 대선쟁점으로 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 전 대통령의 ‘NLL포기’ 발언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이 “2007년 고 노무현 대통령이 포기발언을 했다고 하면서 그 때의 비밀대화록이 있으니 야권진영에 그것을 공개하라고 강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라고만 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이 남측 주민들의 안보의식을 고취시켜 대선용 북풍을 몰고 오는 것”이라면서 “비밀대화록에는 관심이 없고 다만 비밀대화록을 대선까지 끌고 가는 데만 올인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남측의 대선형식을 가만히 들어보면 비밀대화록에 존재여부에는 관계없이 새누리당발 북풍을 터졌을 것이고 남조선 유권자들은 대선 때마다 터지는 북풍이 이미 익숙해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