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힐 차관보 편리할 때 평양오라”

▲ 김명길 유엔 북한대표부 차석대사 ⓒ연합

북핵 2.13합의 이행의 결정적 걸림돌이 돼온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 해결이 임박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북한측은 7일(현지시각)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가 “편리할 때 언제든 평양을 방문하면 된다”고 초청의사를 밝혔다.

김명길 유엔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북한측은 “힐 차관보가 오시겠다고 해서 오려면 오시라고 (방북을) 초청한 바가 있다”며 힐 차관보가 “편리할 때 오시면 된다”고 말했다.

김명길 차석대사는 BDA문제 해결이 적극 추진되고 있음을 설명한뒤 “일이 끝나면 알려지게 될 것이고, (BDA) 문제가 풀리면 초기단계 조치와 2.13합의 이행에 들어간다는 우리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차석대사는 특히 BDA문제가 해결되면 북한 핵시설의 불능화와 모든 핵프로그램의 자신 신고를 핵심으로 한 2.13합의의 2단계 조치까지의 이행이 연내에 가능할 것이란 힐 차관보의 지난 4일 발언에 대해 “첫 단추가 채워지면 그 밑에 단추들은 채워질 것”이라고 말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 차석대사는 연내 2단계 이행이 가능할지 묻는 질문에 ‘우선 합의를 해야 한다’고 전제한뒤 “2.13합의는 6자가 다 합의한 것이었으니 이행과 관련한 서로의 공약들을 지키면 되는 일이고 우리로서는 우리의 공약을 (이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BDA문제의 진척 상황에 대해서는 “필요한 데서 다들 일들을 하고 있고, 일이 끝나면 알려질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시간을 장담할 수는 없으며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길 고대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언제쯤 방북 초청 전화를 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북한 원자력총국장이 지난달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사무총장 앞으로 서한을 보내 BDA문제 해결 즉시 실무대표단을 초청하겠다고 밝혔음을 지적하며 “아마 IAEA측도 준비를 하고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북한의 리제선 원자력총국장은 지난달 20일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에게 보낸 편지에서 “BDA 동결 자금이 실제 해제됐다는 것이 확인되는 즉시 IAEA실무대표단을 초청할 것”이라며 “2.13합의에 따르는 영변핵시설 가동 중지와 그에 대한 검증.감시절차 문제를 토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