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힐 차관보 방북 초청 거부 비난

북한 통일신보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미국의 결단을 촉구하면서 공은 미국에 있다고 밝혔다.

통일신보(6.24)는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 방북 초청 거부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이 조선반도 핵문제를 대화와 협상의 방법이 아니라 힘으로 해결하려고 한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며 “미국이 진정으로 6자회담 재개에 관심이 있다면 최대의 걸림돌인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포기하는 결단부터 내려야 하고 공은 미국에 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6자회담이 열리지 못하고 있는 책임과 관련, “미국은 공동성명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공화국의 인권문제를 끄집어내 국제적 여론전을 벌이고 위조화폐설까지 조작해 금융제재조치를 통한 국제적 압살책동에 피눈이 돼 날뛰어 6자회담을 돌이킬 수 없는 파국과 결렬로 몰아갔다”며 “그 연장선에서 오늘은 6자회담 미국 측 단장 초청마저 거부한 채 반공화국 핵 선제공격에 매달리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신보는 북한의 핵보유 이유에 대해 “미국은 힘으로 공화국을 압살하려고 수 십년간 대조선 적대시 압살정책에 매달려왔고 미국은 핵무기 보유국들이 비핵국가들의 안전을 위협하지 말데 대한 국제법상의 의무마저 짓밟고 공화국에 대한 핵 압살 공격위협을 가해왔다”며 “이것은 공화국으로 하여금 자위적 정당방위조치로 부득불 핵 억제력을 갖추지 않을 수 없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핵무기확산방지조약(NPT) 탈퇴에 대해 “핵을 가진 나라는 제 마음대로 비핵국가들에 대해 공공연히 핵 압살을 가해도 위법이 되지 않고 자기를 지키기 위해 핵 억제력을 가지는 것은 비법으로 매도되는 불공평한 NPT에 그대로 남아있을 나라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미국이 비법적인 대조선 적대시 핵 압살정책을 추구하고 공동성명 이행의 거부로 시간을 끌어봤댔자 그로부터 차례질(돌아올) 것은 지금보다 더 큰 국제적 규탄과 고립배격 뿐”이라며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재차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