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휴대폰 신청서에 ‘국가비밀 통화금지’ 조항”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 신청서에 ‘국가비밀에 속하는 내용의 전화를 할 수 없으며 불순한 용도에 이용할 수 없다’는 준수사항이 포함돼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가 9일 보도했다.  


RFA가 일본 아시아프레스로부터 받은 북한의 ‘이동통신 등록신청서’를 분석한 결과, 준수사항 10가지 가운데에는 ‘가입은 본인 이름으로 한 번만 할 수 있으며, 승인 없이 2개 이상의 번호를 가질 수 없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RFA는 “북한 당국이 주민에게 휴대전화를 보급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통신의 자유와 정보 유출을 많이 경계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는 항목”이라고 풀이했다. 개통을 원하는 주민은 신청서에 이름, 성별, 출생일, 직장지위, 신분증 번호, 집 주소 등을 적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NK 소식통에 따르면 이외에도 휴대전화 신청서에는 담당 보안원, 보위원의 사인을 받는 난이 있는데 필요여부 등을 까다롭게 따지기 때문에 주민들도 불편해 한다. 보위원 등의 사인까지 받은 이후 비로소 각 해당 도 체신관리국에 접수가 가능하다.


이처럼 휴대전화 가입 절차가 까다롭기 때문에 일부 북한 주민들은 다른 사람에게 일정한 대가를 주고 대신 가입하게 하기도 한다. 규모가 큰 장사를 하는 사람들은 보통 2대 이상의 휴대폰을 갖고 있다고 한다.


아시아프레스의 이시마루 지로(石丸次郞) 대표는 RFA에 “(이집트의) 오라스콤 회사는 통신 수익만 챙기고 기계 값은 북한이 거둬간다”며 “북한 당국은 이동통신 사업이 상당한 수익이 되니까 그만둘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휴대전화 단말기를 중국에서 대당 80달러 수준에 수입해 주민들에게는 200~300달러에 판매해 폭리를 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북한 내 휴대전화 가입자가 100만 명을 돌파한 것을 감안하면 단말기 판매로 북한 당국이 챙긴 돈만 최소 1억 달러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