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휴대전화 사용금지 4월 해제”

북한 당국이 현재 주민들에게 내려져 있는 휴대전화 사용 금지령을 평양의 경우 오는 4월 해제할 방침이라고 도쿄신문이 베이징의 북한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18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2004년 4월 중국과의 국경 인근 용천역에서 폭발 사고가 난 이후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해왔다.

이와 관련, 북한 조선체신회사는 지난해 1월 이집트 통신회사 오라스콤과 통신분야에서 협력키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바 있다. 오라스콤도 지난달 북한에서의 휴대전화 서비스 허가를 얻었다고 밝혔다.

평양에서의 휴대전화 금지령 해제는 이에 따른 후속 조치로 보인다.

휴대전화 서비스는 오라스콤의 자회사인 CHEC 테크놀로지에 의해 실시되며 이 자회사의 주식 25%는 북한의 조선체신회사가 소유하게 된다. 계약 기간은 25년으로 투자액은 인프라 설비 등을 포함해 4억달러 가량으로 알려졌다.

북한 당국은 휴대전화 사용 허가를 평양에 이어 다른 도시 지역으로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도쿄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