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후쿠다정권 대북적대정책 추구” 연일 비난

북한은 일본 후쿠다정권이 북한인권 상황을 문제삼으면서 대북제재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연일 비난 공세를 취하고 있다.

북한 내각기관지 민주조선은 ’아베 정권과 무엇이 다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던 18일에 이어 19일에도 ’불순한 목적을 노린 인권소동’ 제하 논평을 통해 일본이 유엔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의 인권상황 개선과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제도 연장을 주장한 것을 “망동”이라고 비난하며 “후쿠다 정권도 선임자들과 마찬가지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변함없이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일본이 북한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배경에 대해 “우리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을 깎아내리고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정당화할 구실을 마련하며 국제적 압력을 유도해 과거범죄에 대한 배상의 책임에서 벗어나 보려는 정략적 타산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총련에 대한 압력이 확대되는 데 대해서도 이 신문은 “일본의 악랄한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을 그대로 엿볼 수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명백히 해 둘 것은 일본이 세계적인 특등 인권유린국으로서 그 누구의 인권문제를 운운할 자격조차 없다”며 “비열하고도 너절한 흉심을 품고 일본반동들이 반공화국 대결책동을 강화하고 있는 데 대해 우리는 도저히 묵과할수 없다”고 말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용납할 수 없는 날강도 행위’ 제하 논평에서 “현 일본 정부 하에서 반총련.반공화국 광란이 계속되고 있는 사실은 그들이 선임 정권들의 대조선 적대시 압살정책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며 “일본 정부는 사태의 엄중성과 심각성을 똑바로 보고 반총련 탄압행위를 당장 중시하고 조.일 평화선언의 정신에 따라 옳게 행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가면은 벗겨졌다’ 제목의 논평에서 “후쿠다 정권의 반공화국, 반총련 책동은 오히려 아베 시기보다 더 교활하고 음흉한 방법으로 감행되고 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