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후계체제 ‘장성택 정권’ 가능성 높아”

북한이 건강악화설이 나돌고 있는 김정일의 유고에 대비해 장남 김정남을 형식적인 국가원수로 내세우고 김씨 일가(一家)와 노동당, 군부 3자에 의한 집단지도체제를 구축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 워싱턴의 정보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후계체제 만들기의 중심인물은 김정일의 매제인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이라며 “후계체제는 실질적으로 ‘장성택 정권’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장성택은 인척관계를 무기로 김정일과 밀접한 관계를 구축해 아내인 김경희(김정일의 동생)와 함께 김정남의 후견인 역할을 맡으려 하고 있다”며 “또한 장성택은 자신의 형제 두 명이 북한군의 최고 간부인 점을 이용해 군부를 장악할 수 있는 위치를 굳건히 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노동당 지도부 내에서 장성택 이 외에 후계체제를 담당할 가능성이 있는 인물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을 지목했다. “김정일의 신임이 두터운 그는 2007년 10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한 유일한 측근”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 밖에도 북한군 내에서 영향을 발휘할 수 있는 인물로는 이명수와 현철해 대장을 꼽았다.

신문은 “두 사람 모두 ‘선군정치’를 내건 김정일의 측근으로 지난해 여름 중병설이 불거진 이래 공개된 김정일의 지방시찰 사진 대부분에 이들이 함께 찍힌 게 확인됐다”고 말했다.

또한 “김씨 일가 중에서는 김정일의 비서 출신으로 현재 아내 역할을 하고 있는 김옥이 포스트 김정일 체제에서 권력확대를 모색하고 있다”며 “하지만 ‘남존여비’ 사상이 강한 북한에서 김옥이 최고 권좌에 오르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김옥은 이로 인해 현재 장성택과 관계 강화를 통해 권력 기반을 확보하려 하는 한편 김정일의 전처 소생인 차남 김정철, 삼남 정운을 끌어안아 장래 지도자로 키울 생각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