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후계자 김정은 2월 방중說 왜 불거지나?

김정일의 후계자 김정은이 김정일의 생일(2월16일)을 전후해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신문은 7일 “김정은은 자신의 생일(1월8일)을 맞아 이달 중 북한 주민들에게 경제적 희망을 제시하는 신년 교시를 하달하는 한편 다음 달 김정일의 생일 전후로 중국을 단독 방문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정부관계자와 대북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방중 의도는 중국 지도부와 북·중 경협에 대한 구체적이고 새로운 방식에 합의함으로써 국제무대에 북한의 차기 후계자로서 지명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북 소식통은 “김정은의 후계 승계작업을 맡고 있는 인민무력부 정치국과 국가보위부 선전부가 올들어 ‘강성대국 건설을 위한 젊은 선도자 김정은’을 연일 선전하고 있다”며 “경공업과 농업발전,기술혁신과 인민생활 향상을 내세우고 경제 지도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이 신문에 전했다.


김정은은 지난해 8월 김정일이 중국 동북지방 항일유적지를 순례할 때 동행했었을 것으로 관측됐다. 원세훈 국정원장은 당시 국회에 나와 “김정일의 행선지를 볼 때 그렇게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김정은이 2월에 중국을 다시 찾는다면 이는 6개월만이 된다. 북한 권력의 계승자가 6개월 만에 중국을 다시 방문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남북관계 단절이 장기화 되면서 경제분야에 대한 북한 지도부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북한은 지난해 중국의 6.25 참전 60주년을 기념해 대대적인 행사를 열고, 이 자리에 김정일과 김정은이 직접 참석했다. 이번 공동사설에도 조중친선을 강조했다. 북한이 조중친선을 강조하는 것은 그 만큼 중국에 기대는 측면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방중이 성사되면 북한은 이를 대규모 투자 형식의 경제원조를 받아내는 장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대북문제 전문가인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북한은 올해 3대 권력세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김정은의 승계에 ‘외교적 정당성’을 부여하는 절차를 빠르게 진행할 것”이라며 “중국 관가에서도 김정은의 방중 시기를 놓고 여러 가지 얘기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조 위원은 “이르면 이달 말이 될 수도 있고 김정일의 생일 이전인 2월 초, 아니면 2월 말에는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