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후계자 김정은 최근 사진 공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거론되고 있는 3남 김정은(26)의 사진을 조선중앙통신과 로동신문 등 국영보도기관이 지난달 초 처음으로 일제히 보도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관련 사진과 함께 20일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북한 지도부에 정통한 소식통과 한국 정보기관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달 4일 조선중앙통신, 다음날인 3월5일에는 당 기관지인 로동신문에 김정은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함께 함경북도 김책제철연합기업소 시찰 중 촬영된 사진이 게재됐다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한 사진은 이미 지난달 5일 조선중앙통신을 받아 국내 언론에도 보도됐지만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 옆에 서 있던 젊은이가 김정은이라는 사실이 마이니치신문에 의해 이번에 확인된 셈이다.


이 신문은 3월초 당시 평양의 각 기관과 기업 등에는 5일자 로동신문을 보라는 지시가 하달됐으며 노동당을 통해 신속하게 전달됐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의 사진은 그동안 1999년에 촬영된 어린시절 사진만 보도됐으며, 성인이 된 이후의 사진이 보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배포된 사진에서 김정은은 군청색 재킷에 붉은색 넥타이를 매고 있으며, 감색 바지와 검은색 구두를 신고, 앞으로 손을 모은 채 김정일 국방위원장 오른쪽에 서 있는 모습이다.


사진상으로 김정은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보다 훨씬 키가 크고 건장한 체구이며 시찰 관계자들의 설명에 귀를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다.


마이니치신문은 북한의 핵심 관영 매체인 로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이 일제히 김정은의 사진을 공개한 것은 권력 이행 작업이 본격화하고 있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해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