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회담재개 급선무는 제재 해제”

북한 평양방송은 28일 “우리나라(북한)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명백히 6자회담을 깨버리는 기본요인”이라며 “회담 재개의 급선무는 제재 해제”라고 주장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미국의 제재를 받으면서까지 6자회담장에 나가 우리에 대한 고립압살을 추구하는 상대와 마주앉아 제도수호를 위해 만든 핵억제력 포기문제를 논의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방송은 “미국은 제재와 압력의 방법으로 우리나라를 6자회담장에 나올 수 없게 만들고 회담 파탄의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 씌우려고 책동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조선반도 비핵화는 우리의 최종 목표이며 그것을 실현하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평양방송은 “미국이 제재를 해제하려 하지 않고 압력과 위협의 도수를 더욱 높이는 한 우리의 대응 조치는 더욱 강해질 것이며 핵문제 해결의 전망은 더욱 암담해질 것”이라며 “6자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