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회담복귀 의사표명은 제재 회피 의도일 수도”

북한이 6자회담 복귀의사를 표명한 데 대해 미국과 아시아의 관리들은 이 문제를 유엔에 넘겨 대북 제재방안을 모색하려는 미국의 움직임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가 8일 보도했다.

타임스는 또 왕광야(王光亞) 유엔 주재 중국대사가 뉴욕 접촉후 6자회담이 수주내 재개될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지만, 미국과 아시아의 관리들은 조심스러운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6자 회담 재개 전망의 불투명성을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이와함께 오는 10일 노무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아무 성과없는 북한과의 외교적 과정을 언제까지 끌고가야 하는 지에 관해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관리들은 북한의 애매모호한 회담 복귀 전망이라도 이번 정상회담에서 대북 제재에 반대하는 노 대통령의 입지를 강화하는 역할을 할 수도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고 타임스는 밝혔다.

6자회담 과정에 깊숙이 개입하고 있는 아시아의 한 관리는 북미간 뉴욕접촉에서 실질적인 진전이 있었는지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북한의 언급은 우리가 계속 (대북 조치에 관해) 미정상태로 남아있도록 만들기 위한 의도에서 비롯된 것인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타임스는 부시 행정부 내에서는 언제까지 6자회담을 추진해야 할 지에 대해 지속적인 토의가 벌어지고 있으며 백악관과 국무부, 국방부 모두에서 일부 관리들은 앞서의 회담이 실패로 돌아갔고 1년전 미국이 북한에 조심스러운 제안을 한 이후 후속 회담이 열리지 않았음을 들어 이제는 대북 제재방안 쪽으로 움직일 때가 왔다고 주장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북핵문제 해결에 시한을 두고 있지 않다는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과의 공식 발언과는 달리 워싱턴에서는 몇개 정부 기관의 팀들이 미사일과 약물, 위조지폐 거래 단속을 위한 선박, 항공기 검색을 비롯해 대북 봉쇄에 해당하는 정책을 포함하는 잠재적 제재방안을 입안중이라고 타임스는 전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대북 제재 방안의 시행을 위해서는 중국의 협력이 필수적이지만 중국은 이러한 위협에는 관심을 표명하지 않았고 오히려 6자회담의 전망을 낙관하면서 당사국들의 인내를 촉구하는 입장이라고 뉴욕 타임스는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