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회담복귀 위해 긍정적 유인책도 필요”

클린턴 행정부 시절 미국 국무부 핵비확산 차관보를 지냈던 로버트 아인혼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상임고문은 9일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게 하기 위해서는 압력만으로는 부족하며 긍정적인 유인책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인혼 고문은 이날 서울 서초동 외교안보연구원에서 열린 외교안보연구원-CSIS 공동세미나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위해 미국이 취해야할 조치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이 9.19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에 관계 정상화와 평화공존 의지를 보였으나 고위 인사들이 이 같은 의지에 의문을 갖게 하는 말을 해왔다”며 “북한은 미국이 정말로 자신들과 관계를 정상화하고 공존하려 하는 지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인혼 고문은 이어 부시 행정부가 북핵해결에 대한 집중력을 상실해 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미국이 6자회담에 대한 관심을 잃은 것은 아니다”며 “미국과 다른 회담 참가국들은 6자회담에 대한 북한의 불성실한 태도에 절망감을 느끼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부시 정부는 현재 북한의 회담 복귀를 위해 여러가지 트랙을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불법행위 중단을 위한 조치 등 각종 압력을 가함으로써 북한이 회담에 복귀하도록 하는 강한 동기 부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인혼 고문은 또 자신이 몸담았던 클린턴 행정부와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정책 차이를 묻는 질문에 “클린턴은 당근과 채찍을 함께 쓰는데 익숙했던 반면 부시는 채찍은 잘 쓰는데 당근을 쓰는 것은 주저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클린턴 행정부는 북한과 직접 대화를 하고 관여(engage)하는 것이 목표달성에 유리하다고 생각한 반면 부시 행정부는 북한에 직접 관여하는 것이 목표 달성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듯 하다”고 덧붙였다.

아인혼 고문은 “부시 대통령이 북핵해결을 위해 다자의 틀을 선택한 것은 옳았다”고 전제한 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북한과 6자회담 틀 안에서 직접 접촉할 필요도 있는데 미국이 지금 그런 준비가 되어 있어 다행이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