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황장엽 암살 목적 간첩 사건은 자작극”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5일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전 노동당 비서)을 암살하기 위해 탈북자로 위장해 국내 잠입을 시도하다 검거된 간첩을 우리 정보당국이 검거한 사건에 대해 “터무니 없는 자작극”이라고 오리발을 내밀었다.


북한은 천암함 사태가 북한의 소행이라는 결론으로 가닥이 잡혀가자 모략극이라고 몰아붙인데 이어 황 위원장 암살 시도에 대해서도 자작극이라며 부인으로 일관하고 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대결에 미친자들의 단말마적 발악’ 제목의 논평에서 남한 당국이 최근 ‘북한은 주적(主敵)’이란 개념을 부활시키려 하는 등 “남북관계를 대결과 전쟁의 극한점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황 전 비서에 대한 암살 사건을 대북 모략 책동 일환으로 제시했다.


이 매체는 “(남한)공안당국은 ‘황가 암살조 체포사건’이라는 터무니없는 자작극을 연출하고 대대적인 반공화국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며 “역대 친미정권이 안팎으로 궁지에 몰릴 때마다 있지도 않은 모략극을 조작해 위기를 수습하려고 책동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어 “우리는 날로 엄중해지는 대결소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대세에 도전하는 자들에게 어떤 단호한 징벌이 내려질 것인지는 시간만이 증명해 줄 것”이라며 위협을 서슴지 않았다.


이 매체는 암살시도 적발 이전인 지난달 5일에도 ‘산 송장의 역겨운 행각놀음’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황씨를 ‘추악한 민족 반역자, 늙다리 정신병자’라고 맹비난했다. 


보수층 일각에서는 황 씨 암살 목적 탈북자 위장 입국 사건이 발생하자 북한이 실제 황 위원장을 암살한 뒤 이를 한국 내 자작극으로 몰아가 진실 규명을 두고 국론분열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을 해온 바 있다. 이번 북한의 자작극 주장은 이러한 추측이 실제 유력한 시나리오였을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