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황남 용연군 정착 제대군인 표창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최근 황해남도 룡연군에 정착하는 제대군인들을 표창했다고 조선중앙TV가 30일 보도했다.

상임위원회는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표창 수여식에서 이들에게 ‘국기훈장 제3급’을 수여했으며, 제대군인들은 “강성대국을 건설하기 위한 투쟁에 모든 것을 다 바쳐가겠다”고 다짐했다.

중앙TV는 그러나 룡연군에 정착하는 제대군인 규모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룡연군에는 지난해 10월에도 군복무를 갓 마친 젊은 제대군인들이 정착했다.

최근 몇년간 북한 제대군인들은 수백, 수천명 단위로 감자산지인 량강도 대홍단군, 주요 수출품인 마그네사이트 생산지인 함경남도 룡양광산과 대흥청년광산, 아연 생산지인 함경남도 검덕광산, 함경북도 청진의 라남탄광기계연합기업소, 평양 서성구역의 김종태전기기관차공장 등 주요 작업장에 자원, 정착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