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학 및 핵관련물질 불법 반입 없어”

북한은 13일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을 통해 화학무기용 물질 등의 북한 반입을 저지했다’는 미국의 공표에 대해 “우리 나라는 ‘화학 및 핵관련 물질’을 비법(불법)적으로 반입한 것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미국이 그 무슨 ‘단속 처리(반입 저지)’ 하였다고 하는 것은 우리나라 인민경제 여러 분야에서 널리 쓰이는 설비와 자재품목에 속하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PSI출범 2주년 기념식에서 “미국은 PSI를 통해 지난 9개월 사이에 두 차례에 걸쳐 화학무기용 물질과 핵프로그램에 유용한 물질의 북한 반입을 저지했다”고 말했다.

논평은 “미국이 유포시키고 있는 ‘화학 및 핵관련 물질 반입’설은 그들 자신이 제나름대로 만들어냈거나 추상적인 자료로 엮어진 사실 무근거한 비과학적인 것”이라며 “미국이 성과자료를 열거한 것은 우리나라에 대한 제재와 봉쇄를 더욱 강화하고 나아가 전파방지(비확산)를 구실로 핵선제공격을 단행하려는 위험한 시도”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이어 “과학기술과 생산력 발전이 높은 경지에 이른 오늘, 군수공업분야와 민간공업에 쓰이는 설비와 자재는 특별한 구별이 없다”면서 “한때 미국과 일본은 우리나라가 어린이용 완구를 비롯한 수입품들에서 전자장치와 베어링 등을 분해해 미사일과 탱크 제작 등에 이용한다고 역선전을 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논평은 “세계적으로 가장 위험한 대량살륙(살육)무기 보유자와 전파자는 다름아닌 미국”이라며 “미국은 2만여개의 핵무기와 약 3만t의 화학무기를 가지고 있으며 이스라엘과 일본 등 추종국들에 핵기술과 물질들을 비밀리에 넘겨줘 핵 및 대량살륙무기 생산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논평은 “미국은 진실로 ‘전파방지’에 관심이 있다면 먼저 저들이 가지고 있는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륙무기들을 축감ㆍ철폐해야 하고 우리나라에 대한 핵선제공격기도를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