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폐개혁 직전 외화벌이 기관 집중검열

북한 당국이 화폐개혁에 앞서 세관과 무역기관, 외화벌이 기관들에 대해 강도 높은 검열을 진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세관과 외화벌이 기관에 대한 검열은 화폐개혁을 통해 시장 상인들의 재산을 압류하기에 앞서  이들 기관과 시장 ‘큰손(도매상)’과의 연결 고리를 끊어놓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6일 데일리NK와 통화한 북한 내부 함경북도 소식통은 “지난 11월 27일 (함경북도) 청진시와 라진-선봉시 무역관리국, 외화벌이 사업소, 5호관리소에 대한 기습적인 검열이 있었다”면서 “검열은 청진 보위사령부와 9군단 보위소대, 도 검찰소 성원들이 합동으로 진행했다”고 전했다.


복수의 양강도 소식통도 “이번 검열은 세관과 군부대 무역기관들까지 예외 없이 진행되었다”며 “검열성원들이 7, 8개의 조를 편성해 동시에 급습하는 바람에 (외화벌이 기관들이) 내부에 축적한 물건들을 빼돌릴 시간도 없었다”고 증언했다.


이번 검열 배경에 대해서는 “그 동안 외화벌이 기관들이 돈 많은 사람들을 직원으로 끌어들이고 몇몇 개인들이 외화벌이 기관들을 좌지우지 해왔다”면서 “위에서 개인들이 국가외화벌이기관들까지 장악한다는데 상당한 문제의식을 느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이번 기습 검열대상은 세관과 무역기관들, 외화벌이기관들이 보관하고 있던 무역거래 장부와 외화벌이 기관 창고들에 보관되어 있던 수출입 목적의 물품들이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아침 청진시 보위사령부는 9군단 보위소대, 도 검찰소들에 각각 검열성원 20명씩 긴급 조직해 보내 줄 것을 지시했다. 보위사령부에 집결할 때까지만 해도 9군단 보위부나 도검찰소는 새로운 검열그루빠(그룹-검열대)를 조직하는 차원에서 검열과 관련된 일정과 세부사항들을 알려주는 회의를 여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보위사령부는 이들이 도착하자마자 인원을 분산시켜 10여개의 조로 나누었고 검열대상과 검열취지를 간단히 알려준 후 미리 대기하고 있던 9군단 사령부 트럭에 태웠다.  트럭마다 이미 10여명씩의 군인들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 목적지를 모르고 있었던 것.


상황이 너무 전격적이어서 군단 보위부와 도검찰소 성원들이 상부에 보고할 겨를도 없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각 조들은 보위사령부가 미리 정한 세관과 무역기관, 외화벌이기관들을 급습해 거래내역을 확인하고 관련 문건들을 회수했다. 외화벌이기관들의 경우 물품보관 창고들을 강제로 열어 보관 중인 물건들을 모두 회수했다. 


이날 검열성원들이 해당 기관을 급습해 머문 시간은 세시간도 채 안됐다고 한다. 하지만 이날 검열로 인한 외화벌이 기관들과 개인들의 손해는 막심하다는 게 소식통들의 전언이다.


소식통은 “외화벌이 창고들에 보관되었던 물건들을 모두 회수해 9군단 사령부로 옮겼다”며 “앞으로 어떻게 처리될지 모르겠지만 대부분 국가가 몰수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 외화벌이기관들이 돈 많은 개인들의 물품을 수출해 주고 이익을 나누는 행위가 늘면서 이러한 행위들에 무역기관 간부들과 세관 간부들까지 상당히 유착돼 있다는 지적이다. 그래서 먼저 이 기관들을 먼저 제압하고 화폐개혁을 통해 시장 세력의 현금을 회수하는 양동작전을 쓴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고사리 철이면 돈 많은 장사꾼들이 먼저 현지를 다니며 비싼 값으로 다 거두기 때문에 외화벌이 기관들이 물량을 확보하지 못 한다”며 “단순히 고사리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외화벌이 품목들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돈 많은 개인들이 외화품목들을 독점하면서 원천 확보에 비상이 걸린 외화벌이 기관들이 이들의 물품들을 끌어들여 수출해 주고 돈을 나누는 방식으로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번 검열로 북한 외화벌이 사업에 상당한 차질이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