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폐개혁, `김정은팀’ 주도”

최근 단행된 북한의 화폐개혁을 주도한 것은 후계자로 낙점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남 정은과 그의 측근들이라고 대북 라디오 `열린북한방송’이 23일 주장했다.


방송은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기사에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화폐개혁은 김정은 휘하에 있는 후계지원팀에 의해 제안됐으며 김정일이 이를 허락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김정은팀은 지난 2002년 7ㆍ1경제조치 결과를 분석한 뒤 새로운 김정은 시대에 적용하기에는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며 “김정은 시대를 위해 가장 선행해야 할 것을 재정개혁으로 보고 민간 유통 현금을 회수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번 조치를 강행했다”고 말했다.


또 방송은 “화폐개혁은 돈의 가치를 높이고 물가를 잡아 앞으로 진행될 김정은식 개혁, 개방의 기반을 조성하는 데 목표가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