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폐가치 두 달만에 10분의1로 떨어져”

북한이 지난해 11월말 화폐개혁(디노미네이션:통화가치절하)을 실시하면서 유통시킨 신화폐의 실제 가치가 10분의 1까지 떨어졌다고 요미우리신문이 9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에 있는 북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지난 1월 이후 화폐의 가치가 급락해 중국 위안화와 대비해 화폐개혁 직후의 약 10분의 1까지 가치가 내려갔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1월 중순부터 급속한 원 약세가 진행되어 1월 20일에는 1위안 당 30원, 25일은 50원이 되었으며 2월 8일 현재는 1위안 에 약 55원에 거래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 말 화폐개혁을 단행한 이후 불과 2개월여 만에 중국 위안화 대비 북한의 통화가치가 10분의 1이나 하락한 것이다.


신문은 “조선무역은행이 올해 1월 1일 위안화 대비 공식환율을 1 : 14.19원으로 고시한 이후 새로운 환율을 공표하지 않고 있다”며 “북한의 화폐 가치의 폭락으로 인한 물가 상승 등 경제 혼란으로 무역이 감소하고 북한 수입업자 사이에서도 물건을 팔지 않는 움직임이 퍼져 추가적인 화폐가치 하락의 계기가 되고있다”고 전망했다.


이같은 북한 신화폐 가치의 폭락은 중국과의 무역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해외 통화와의 교환이 어려워져 여타 국가와의 무역에도 상당한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여진다.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지난 1월 말부터 북중 수입업자들이 상품을 팔지 않는 것에 대한 단속에 나서고 있으나 물품 부족이나 물가 상승이 계속 되면 화폐가치의 하락은 더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화폐개혁 전 북한의 공식 환율은 1달러당 140원 수준이었으나, 실제로 암시장에서는 1달러당 2천원에서 3천5백원까지 가격이 형성됐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