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홍용표 통일부 장관, 반통일대결광신자” 비난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18일 홍용표 통일부장관을 ‘반통일대결광신자’라고 비난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홍 장관 취임사 관련 질문에 “청와대 안방주인의 동족대결치마바람에 춤을 추면서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비롯한 현 정권의 대북정책을 고안해낸 반통일대결광신자”라며 “극악한 흡수통일 모략기구로 내외의 한결같은 규탄을 받고 있는 ‘통일준비위원회’도 그가 직접 현 집권자의 지시에 따라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박근혜 수발이나 들던 철부지 애송이에 불과한 홍용표가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고 통일부장관 감투를 뒤집어쓰기 바쁘게 감히 도발적 망발을 하고 온 겨레의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힐난했다. 

대변인은 이어 “괴뢰통일부 장관으로 새로 임명된 홍용표는 취임연설이라는 데서 우리를 악랄하게 걸고들면서 핵개발이니 군사적, 언어적 도발이니 ‘대화전제조건’이니 뭐니 하고 망발하다 못해 흡수통일 모략기구인 통일준비위원회를 비호두둔하면서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까지 떠벌여댔다”고 비난했다.

또 “이것은 체제통일, 흡수통일 망상을 버리지 않고 더욱 노골적으로 추구해나가겠다는 불순한 속심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강변했다.

또 그는 홍장관을 “초보적인 북남협상경험도 없는 글방샌님”이라며 “감히 우리를 걸고들며 핵, 도발, 대화, 급변사태니 뭐니 하는 것 자체가 가소로운 망동이며, 우리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도발이고 우롱”이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 역시 홍 장관의 취임사에 대해 “남한의 대결정책을 합리화하고 흡수통일 기도를 가리기 위한 교활한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