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홍용표, 대결망발 외우는 허재비” 실명 비난

북한이 17일 북인권법채택이 필요하다고 말한 홍용표 통일부장관에 대해 “청와대의 배후조종에 따라 대결망발을 외우는 허재비”라고 실명 비난했다.

노동당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햇내기 대결광의 어이없는 나발”이라는 글을 통해 “남북관계문제에 문외한이고 글방 샌님같은 홍용표가 우리에 대에 알면 얼마나 안다고 북인권법을 어쩌니 저쩌니 한다”면서 “가뜩이나 첨예한 남북관계에 칼질을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인권법은 남북사이의 불신과 대립을 고조시키고 관계개선의 여지조차 깡그리 말살하는 사상 유례없는 대결악법”이라면서 “장관벙거지만 쓴 홍용표가 아닌보살하며 북인권법의 채택이 ‘꼭 필요하다’고 나발질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괴뢰통일부 장관자리에 갓 들어앉은 햇내기 홍용표가 벌써부터 못된 흉심을 드러내며 제멋대로 날치며 국회대정부 질문에 나선 자리에서 ‘경종’이니, ‘인권보호’니, ‘행복한 통일반도’니 하며 주린 개 혀바닥 놀리듯 재잘거렸다”고 강변했다.

신문은 “청화대 안방주인의 깨알수첩에 이름이 적혀있는 덕에 장관자리를 차지한 홍용표이고 보면 멋없이 놀아댄 그의 꼴은 사실 놀라운 것도 없다”며 “선임자들의 수치스러운 말로를 되풀이 하지 않으려거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힐난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