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호화 결혼식·주택 “허례허식 없애자”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호화 결혼식, 호화 주택, 아이들을 위한 호화 생일파티 등을 “허례허식”으로 규정하고 이를 없애라는 주민 교육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2002년 7.1 경제관리개선 조치 이후 북한 사회에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빈부 격차와 배금주의 현상을 재확인하는 것이다.

대북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은 6일 소식지에서 “지난달 30일 평북 신의주에서 단위별로 문건에 따른 학습회의를 했다”면서 “첫번째로 강조된 것이 ’사회적으로 온갖 허례허식을 철저히 없애자’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북한에서는 7.1조치 이후 적게는 수십만 달러에서 많게는 수백, 수천만 달러의 재산을 소유한 ’권력형 자본가’들이 생겨났으며, 이들은 끼니를 걱정하는 일반 주민들과 달리 벤츠 등 고급 외제승용차를 운전하며 부유한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좋은벗들에 따르면, ’단위별 학습회의’에서 강조된 내용은 “결혼식 같은 것은 가족끼리 소박하게 하라”, “개인들이 집을 2층, 3층으로 올려 짓는 현상은 사회주의법에 어긋나니 집안을 요란하게 꾸리지 말라”, “대학생.중학생.소학생들이 생일놀이며 무슨 축하모임이며 하면서 모여앉아 먹자판을 벌이는데 부모들이 먼저 각성되어 교양 통제해야 한다” 등이다.

앞서 북한의 월간 여성지인 ’조선여성’ 4월호도 “지금 일부 사람들 속에서는 아직도 관혼상제를 크게 하면서 숱한 사람들을 청해 놓고 봄내, 여름내 애써 가꿔 거둔 낟알을 수많이 낭비하고 있으며, 술풍을 조장시키면서 먹자판을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었다.

좋은벗들은 ’단위별 학습회의’에서 “모두 다 투철한 반미계급의식을 가지고 살며 함께 일해 나가자는 강연도 진행됐다”며 특히 “6자회담에서 미제의 태도에 절대로 환상을 가지지 말고 각성을 높여야 한다”는 내용도 들어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