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호두·밤나무 ‘새 기름나무’로 육종

북한 국토환경보호성의 산림과학원 경제림연구소는 최근 ’키 낮은 호두나무’와 ’기름밤나무’를 식용유용 기름나무로 육종했다.

’키 낮은 호두나무’는 1년생부터 열매가 열리며 수확량이 야생 호두나무에 비하여 7배, 이전에 육종한 호두나무보다 1.4배 높다.

이 호두나무는 15∼20년생이 껍질이 얇고 육질이 우수할 뿐 아니라 수확량도 가장 많다.

또 신품종 ’기름밤나무’는 2∼3년생부터 열매를 맺기 시작해 약 100년 동안 열매를 거둬들일 수 있다.

특히 야생 밤나무에 비해 5∼7배의 수확량을 올릴 수 있으며 기름함량도 8∼10% 더 높다.

경제림연구소의 김정수 소장은 “새로 육성한 이 기름나무를 대대적으로 심기 위해 농업성의 해당 부서와 긴밀히 협조, 나무모(묘목) 생산을 다그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기름나무 외에도 해바라기, 들깨, 유채, 아마 등 각종 기름작물 재배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