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혜산청년동광 지배권 中 민영기업에 넘어가

북한 최대의 구리광산으로 손꼽히는 량강도 혜산청년동광의 지분 51%가 최근 서명된 량강도 광업연합기업소와 한 중국 민영기업의 합자개발 계약에 의해 중국측에 넘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언론은 철강 생산 위주의 대형 민영기업 그룹인 허베이(河北)성 롼허실업집단유한공사가 국내외 대형 광업기업들과의 경쟁을 물리치고 지난달 27일 평양에서 량강도 광업연합기업소 측과 혜산청년동광 합자개발을 위한 합영계약서에 서명했다고 24일 보도했다.

롼허실업집단은 합영기간이 15년인 이 프로젝트에 절반을 초과하는 51%를 출자함으로써 혜산청년동광에 대한 지배권을 차지하게 됐으며 합영기간에 일정한 세금감면 등의 혜택도 받게 된다. 그러나 양측의 출자액이 얼마인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혜산청년동광의 전체 구리 매장량 42만t 가운데 지하 600m 이상에 매장된 25만t에 대해서는 현재 채굴이 이뤄지고 있다. 하루 2천t의 구리광석을 처리할 수 있는 이 광산의 선광(選鑛)시설은 연간 1만t의 정제 구리가루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다.

철강을 위주로 시멘트, 프레임 강철재, 부동산 개발, 무역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롼허실업은 롼허국제투자지주발전공사의 자회사로서 그 산하에 다시 16개 자회사를 거느리고 있다. 허베이성 탕산(唐山)시에 본사가 있는 이 회사는 중국 100대 민영기업 가운데 75위, 100대 성장형기업 가운데 18위다.

롼허그룹의 이사장인 올해 39세인 야오샤오둥(姚小東)은 23세 때인 1990년 탕산시 롼현 시멘트공장을 임대해 사업에 착수한 이후 여러 국유기업, 집체기업, 향진기업 등을 흡수합병해 현재와 같은 대형 기업으로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북한은 아시아 최대의 노천 철광인 무산철광의 50년 채굴권을 중국 퉁화(通化)강철그룹.옌볜톈츠(延邊天池)공사.중강(中鋼)그룹 컨소시엄에, 룡등탄광 50년 채굴권을 우쾅(五鑛)그룹에, 평양시 몰르브덴 광산 채굴권을 린바오(林寶)광산개발공사에 각각 넘겨준 바 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