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협박, 남북관계서 한번은 겪어야 할 일”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국방보좌관을 지낸 김희상 한국안보문제연구소 이사장은 9일 북한이 미사일 요격에는 요격으로 보복하겠다고 경고한 것에 대해 “결국 요격을 당할 가능성이 있는 발사는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북한이 정말로 한국에 보복공격을 한다면 그건 바로 전쟁을 의미하는 것인데, 북한이 그렇게까지 할 수 있는 여건이 되는지 잘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정말로 전쟁도발을 하려고 하면 (6·25때 전쟁처럼) 기습 남침을 하는 식으로 할 것”이라며 “이렇게 먼저 상대방에게 겁을 줘서 잔뜩 경계하게 해 놓고 도발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미 합동 군사훈련인 ‘키 리졸브’ 훈련에 대해 “일반적인 전투훈련과는 조금 거리가 있는 훈련으로 성격상 굳이 따지자면 제일 비공격적인 훈련인 셈”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이를 문제를 삼고 나오는 것은 “다분히 의도적”이라고 말했다.

‘남한 민항기’에 대한 위협에는 “북한이 큰 소리부터 치고 나오는 데는 다른 뜻이 있을 것”이라며 “서해 NLL 도발이나 미사일 도발 위협에 (남한이) 즉각적인 반응이 잘 안보이니까 한국 사회에 제일 충격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북한이 영공에 대해 위협을 하면서 실제로는 NLL과 DMZ 지역에서 도발할 가능성이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NLL이나 DMZ는 상시적인 도발 가능성이 있는 유역으로 굳이 동해 영공에 대한 위협을 하면서 성동격서 식의 접근을 할 필요가 있는지는 의문”이라며 “도발 방식이 정형화 되어 있듯 우리 군도 한결같은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대응에 대해 “북한이 저런 식으로 도발해 오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닌 일상적인 도발 협박”이라며 “다소 일시적으로 긴장이 높아지는 한이 있더라도 대북관계에 있어서 한번은 겪고 이겨내야 할 과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