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협동농장 농장원에 농사비용까지 떠넘겨

북한 각 지역 협동농장에서 봄철 농사 준비를 위해 퇴비에 이어 화학비료까지 농장원들에게 강제로 부담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강도 소식통은 2일 데일리NK와 가진 통화에서 “협동농장 관리위가 농사철인 요즘 농장원들에게 1인당 화학비료 5kg을 내라고 과제를 내렸다”면서 “퇴비야 인분으로 생산할 수 있지만 화학비료는 무슨 수로 만들어 내겠느냐”라고 하소연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농장 관리위원회 간부들은 농장원들에게 현물이 없으면  돈으로 내라고 강요하고 있다. 농장에 다니는 가족수가 2명인 경우는 10kg을 내야 한다. 북한에서 비료 가격은 쌀 가격(1kg 3000원)과 엇비슷하다. 부부가 농장원인 경우 세대당 3만 원을 내야 한다.  


평안북도 소식통도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 소식통은 “농장원들에게 화학비료를 요구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그만큼 어려운 농장 실정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협동농장이 이처럼 농장원들의 반발이 예상되는 강제 부과에 나선 것은 북한 당국의 고리대 금지 지시와 맞물려 있다. 당국은 올해 초 ‘사회주의에서 고리대는 불법이다’라며 이를 어길시 국가기관 책임자부터 법으로 다스리겠다는 지시를 내렸다.  


북한에서는 경제난 여파로 도·시·군 농촌경영위원회가 비료.농약 등 영농자재를 더 이상 공급하지 못하자 각 협동농장이 자체적으로 돈주(식량 도매상) 등 개인들로부터 대부를 받아 농자재를 마련해왔다. 이렇게 빌린 돈은 가을철 수확된 생산물(현물)로 직접 갚는 방식이다.   


그러나 가을 수확물에서 당국이 애국미, 군량미 명목으로 걷어가고 남는 게 별로 없어 빚을 다 갚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북한 당국이 별 대책도 없이 협동농장의 대출 자체를 봉쇄하자 그 부담을 농장원들에게 떠넘기고 있는 상황이다.


북한의 비료 사정은 1990년 초중반 경제난과 연동된 현상이다. 북한 동서해지역인 흥남(흥남비료공장), 남흥(남흥청년연합기업소)에 대규모 화학공장을 세웠지만 원료부족과 자금난으로 생산량은 30만 톤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이 이런데도 북한 매체들은 2010년 김정일은 흥남비료공장 현지지도 소식을 전하면서 ‘비료폭포가 쏟아지고 있다’고 선전하고 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도 당시 2012년까지 해마다 100만 톤의 질소, 요소비료를 생산해 연간 알곡 1천만 톤의 알곡을 생산할 수 있다는 전망을 발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