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현인택 통일장관 내정은 노골적 도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5일 이명박 정부의 ‘비핵·개방·3000’ 정책 입안자인 현인택 고려대 교수가 통일부 장관에 내정된 것과 관련, “우리와 계속 엇서(대립)나가겠다는 것을 선언한 노골적인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그동안 통일부 수장이 교체될 때 마다 신임 장관들의 임기 초반에 일종의 ‘길 들이기’ 차원에서 강력 비난을 전술적으로 구사한 경우는 많았으나, 장관으로 취임하기도 전에 직접적으로 불쾌감을 표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보인다.

특히 이명박 정부 출범이후 줄 곧 김하중 통일장관을 맹비난해온 북한 매체가 현 내정자에 대해 공개적인 비난을 시작한 것과 관련, ‘통일부 길 들이기’ 차원을 넘어 당분간 이명박 정부와의 대화 의지가 없음을 강조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민주조선은 이날 ‘동족대결 책동을 더욱 강화하려는 범죄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현 내정자가 주동이 돼 만든) ‘비핵·개방·3000’으로 인해 6·15 이후 좋게 발전해온 북남관계가 일시에 동결되고 거꾸로 후퇴하여 더 이상 수습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매체는 특히 이명박 정부가 “올해에 지난해보다 동족 대결 책동을 더욱 강화하여 북남관계를 대결과 파국의 구렁텅이에 깊숙이 밀어 넣으려 하고 있다”면서 현 내정자를 “통일부 장관에 임명한 조건에서 북남관계에서 그 어떤 파국적 사태가 벌어질 지 예측할 수 없게 됐다”고 위협했다.

매체는 또 이 대통령이 “올해에 들어와 근 한 달이 되도록 북남공동선언들을 존중하며 이행하겠다는 말 한마디 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하며 “(현 내정자를 선택함으로써) 북남공동선언들을 고수하고 이행하려는 우리 측의 태도를 변화시켜보겠다는 것이 (이 대통령의) 속셈임을 다시 확증해줬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