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현대와 모든 사업 전면 재검토”

북한의 조선 아시아.태평양 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는 20일 김윤규 전 부회장 퇴출사태를 원상복귀하지 않는다면 현대와 모든 사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태평화위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김 전 부회장 퇴출이 현대와 북한 간의 신의를 저버린 행위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배은망덕이라면서 “이제는 현대가 본래의 실체도 없고 신의도 다 깨버린 조건에서 그전과 같은 우리의 협력대상으로 되겠는가 하는 문제가 제기되며 따라서 우리는 현대와의 모든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재조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일정에 올라 있는 개성관광에 대해 말한다 해도 현대와는 이 사업을 도저히 할 수 없게 됐으며 부득불 다른 대상과 관광협의를 추진해 나갈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

담화는 “2000년 8월에 현대측이 우리와 체결한 `7대 협력사업 합의서’라는 것도 해당한 법적 절차와 쌍방 당국의 승인을 전제로 하고 있고 필요에 따라 수정 보충하거나 다시 협의할 수도 있게 돼 있다”면서 “더우기(더욱이) 이제 와서는 그 합의의 주체도 다 없어진 조건에서 우리는 구태여 그에 구속돼 있을 이유마저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금강산관광사업 개척과 추진을 위해 발이 닳도록 뛰어다닌 주역이 하루아침에 이름도 모를 몇몇 사람들에 의해 축출당하고 민족의 기쁨과 통일의 희망이었던 금강산 관광이 전면중단의 엄중한 위기에 처하게 된 데 대해 우리는 깊은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이번 현대사태에는 미국과 한나라당의 검은 손이 깊숙이 뻗치고 있다는 설도 떠돌고 있다”면서 “현대의 현 상층과 한나라당 고위당직자와 근친관계로 볼 때 남조선에서 떠도는 그들 사이의 밀약설도 전혀 무근거하다고만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현대에게도 앞날은 있고 길은 있다”면서 “우리는 현대측 상층부가 본의 아니게 이번 사태를 빚어냈다면 후회도 하고 뉘우침도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 현대 상층부가 곁에 와 붙어 기생하려는 야심가들을 버리고 옳은 길에 들어선다면 우리는 그들에게 금강산 관광의 넓은 길을 열어주는 아량을 보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담화는 “우리가 현대사태를 문제시하게 되는 것은 우리와 현대 사이의 신의를 귀중히 여기고 있는 데 있다”면서 “우리는 정주영, 정몽헌 선생을 떠난 현대를 생각해 본 적이 없듯이 정주영, 정몽헌 선생을 떠난 김윤규 전 부회장을 생각해 본 적이 없으며 정주영, 정몽헌 선생들이자 곧 김윤규로 여겨 왔다”고 말했다.

담화는 김 국방위원장이 지난 7월 김 전 회장과 현대그룹 회장을 접견, `선임자들의 뜻을 이어 서로 합심해 일을 잘 하라’는 격려와 함께 개성관광과 백두산 관광 독점권이라는 특전까지 줬으나 돌아가자마자 김 전 부회장을 퇴출시켰다고 지적하며 “이보다 더한 배은망덕이 어디에 있겠는가. 우리는 이에 심한 배신감을 넘어 분노마저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측은 이런 형태로 우리의 감정을 크게 상하게 했을 뿐 아니라 우리와의 신의관계마저 무참히 짓밟아 버렸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