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현대엔 ‘민족공동번영’…李대통령엔 ‘정권붕괴 시간문제’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남한의 일부세력들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정권퇴진운동’ ‘탄핵 서명운동’ ‘시국 선언’ 등을 거론, “(이러한) 각계 사회단체들과 인민들의 대중적인 투쟁은 보수집권세력의 반역통치가 낳은 필연적 결과”라며 이명박 정권이 붕괴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신문은 18일 ‘문제해결의 길은 민주정치실현에 있다’라는 논설을 통해 “남조선에서 전민항쟁의 기운이 날로 높아가고 있는 오늘의 현실은 시대착오적이며 반민족적인 보수집권세력의 정책이 총파산에 직면하고 괴뢰당국은 헤어 나오기 어려운 파멸의 나락에 깊숙이 빠져들고 있다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1년 반만의) 짧은 기간 반역패당이 남조선인민들과 온 겨레 앞에 저지른 죄행은 역대 독재 ‘정권’들이 저지른 죄악을 훨씬 능가하고 있다”면서 “자주, 민주, 통일에 대한 인민들의 지향과 요구에 전면도전 해나서는 남조선의 보수집권세력은 시대의 장애물, 역사의 반동”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대결시대의 유물인 악명 높은 ‘보안법’을 휘둘러 남조선의 통일운동단체들과 그 핵심성원들에게 ‘이적단체’, ‘친북좌파세력’의 감투를 씌우고 무자비한 칼부림을 가하고있다”면서 “오늘 남조선사회가 민주와 인권의 폐허로 전락되어가고 있는 것도 보수집권세력의 반인민적인 정치의 필연적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대결정권’, ‘공안정권’, ‘독재정권’은 오늘 남조선당국의 대명사로 되고 있으며 집권세력에 대한 인민대중의 원한과 분노는 하늘을 찌를 듯 높다”면서 “남조선의 사회각계와 광범한 인민들이 이명박 정권의 반인민적인 통치를 끝장내기 위하여 대중적인 반정부투쟁에 떨쳐나서고 있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고 부추겼다.

나아가 “남조선에서 힘 있게 벌어지고 있는 대중적인 반정부투쟁은 민족의 자주적 존엄과 권리를 지키고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정의의 애국투쟁”이라며 “실용독재를 끝장내기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이 전민항쟁의 불길로 타오르는 것은 불가피하며 역적패당이 사회적으로 매장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주장했다.

한편, 신문은 “(이명박 정권은) 출현하자마자 민족공동의 자주통일대강인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을 공공연히 부정하고 그 기본정신인 ‘우리 민족끼리’ 이념을 ‘편협한 민족주의’니 뭐니 하고 악랄하게 헐뜯었으며 ‘비핵·개방·3000’과 같은 시대착오적인 동족대결정책을 들고 나와 좋게 발전하던 북남관계를 파탄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파쑈도당의 망동으로 말미암아 힘차게 전진하던 6·15통일시대의 앞길에 엄중한 난관이 조성되고 우리 민족이 그토록 바라는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실현은 지체되고 있으며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은 날로 짙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