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현대아산 실무임원 입북금지

현대아산의 금강산관광 영업담당 임원이 북측으로부터 입북금지를 당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대아산은 17일 “관광사업부 심모 상무가 지난 1일 북측으로부터 입북금지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북측이 입북금지 이유에 대해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았지만 개인적인 언행에 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그는 지난 99년에도 같은 이유로 입북이 금지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재계 일각에서는 이번 입북금지가 대북협상의 주도권이 김윤규 부회장에서 윤만준 사장으로 넘어간 것에 대한 북측의 모종의 메시지가 담겨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윤 사장이 지난 3월 대표이사 사장으로 취임한 뒤 북측과의 협상 자리에 김부회장보다 윤 사장이 참석하는 경우가 잦아지자 북측이 일부 불만을 가졌을 수도 있다는 분석에서다.

이에 대해 현대아산은 “심 상무는 관광영업 담당으로 실무협상 자리에서 협상창 구 변경 등을 논할 위치에 있지 않으며, 입북금지 조치도 김 부회장 문제가 불거지기 훨씬 전에 이뤄졌다”면서 “이를 김 부회장과 연결시키는 것은 억측”이라고 일축했다.

현대아산은 아울러 “현재도 개성관광 등에 대해 북측과 심도있는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등 대북사업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