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현단계서 6자회담 복귀 난망”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30일 추가 핵실험 등의 위협을 가하며 위기 지수를 올리고 있는 북한이 현 단계에서 6자회담에 복귀할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 국무부는 6자회담이 북한의 계속된 불참으로 무력화될 것에 대비, `플랜 B’에 해당하는 대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강하게 시사하고 나서 향후 6자회담에 어떤 변화가 있게 될지 주목된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상원 세출위원회에 출석,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유엔의 대북비난 의장성명 채택에 반발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와 2차 핵실험 위협을 가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그들(북한)은 스스로 더욱 더 깊은 무덤을 국제 사회에서 파고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이 시점에 6자회담에 복귀, 핵시설 불능화를 다시 시작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은 아니지만 가능성이 적어 보인다”고 전망했다.

미국 행정부의 고위급 인사가 북한의 6자회담 복귀 가능성과 관련해 이처럼 회의적인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기는 처음이다.

이와 관련,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클린턴 장관의 발언은 북한의 행태에 대한 국무부의 정세판단을 분명하게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6자회담 무산시 대안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한) 전반적인 목표를 달성하는데 있어서 더 나은 방안이 있는지를 계속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6자회담 기능상실에 대비한 대안을 검토중임을 강하게 시사했다.

그러나 우드 부대변인은 “우리가 `플랜 B’를 현재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우리는 지금 북한을 협상테이블에 돌아오게 하는 노력을 진행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내주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특별대표가 한국 등 6자회담 당사국을 순방하면서 6자회담 장기교착에 대비한 새로운 협상 메커니즘과 관련해 해당국 북핵 책임자들과 의견을 교환하게 될지 주목된다.

클린턴 장관은 청문회에서 국무부가 북한 비핵화 예산으로 1억4천여만달러의 배정을 의회에 요청한 것과 관련, 샘 브라운백(공화) 의원이 “북한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고 제동을 걸고 나서자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고 핵시설 불능화에 다시 착수할 때까지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클린턴 장관은 미국은 현 상태로는 북한에 대한 경제지원에 전혀 관심이 없다면서 북한의 최근 도발적 행동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의 이날 언급은 북한의 최근 잇단 위협고조 선언에 대한 버락 오바마 행정부 고위 당국자의 공개 언급 중 가장 강경한 발언이다.

앞서 클린턴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미국이 전 세계에서 직면한 심각한 도전들을 설명하면서 “이란과 북한을 위시한 핵 야욕을 가진 무책임한 국가들”이라고 언급, 북한을 `무책임 국가’로 지칭했다.

그는 “이런 도전들은 새로운 방안과 정부 안팎의 협력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 우리는 실용주의와 원칙, 파트너십에 바탕을 둔 새로운 외교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지난 22일에도 의회 청문회에 출석, 북한 문제에 대해 “우리는 강력하고 끈질기며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면서 “북한 정권의 오락가락하고 예측할 수 없는 행동에 굴복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