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헤즈볼라와 하마스에 무기 수출”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헤즈볼라와 하마스에 무기를 수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게이츠 장관은 13일(현지시각) 미 해병대 기념회가 주최한 강연회에서 “북한은 미얀마, 이란, 헤즈볼라, 하마스 등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미사일과 무기류 밀수출을 계속해 왔고 장거리 미사일과 핵무기도 계속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미국 의회나 연구기관에서 북한이 헤즈볼라.하마스와 무기 밀수출 등 군사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적은 있지만 오바마 행정부의 국방 수장이 이를 직접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특히 헤즈볼라나 하마스 등은 미국이 공식적으로 ‘테러조직’으로 언급하고 있는 단체들이어서 향후 미국의 대응이 주목된다.


그러나 그는 구체적으로 어떤 무기가 오갔는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미 국방부 관계자는 ‘게이츠 장관의 발언이 미 행정부의 입장 변화를 뜻하느냐’는 방송의 질문에 “게이츠 장관의 발언을 그 자체로 받아들여 달라”고만 답했다.


지난 5일 발표된 미 국무부의 ‘2009테러보고서’에서는 이러한 의혹에 대해 ‘주시중’이라고 밝히면서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