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행상이용 중국에 각성제 밀수출’

북한 당국이 중국과의 국경 도시인 회령(會寧)과 무산(茂山) 등지의 행상들을 통해 각성제를 중국에 밀수출, 매달 수백만 달러의 외화를 벌어들이고 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북한 내부정보에 밝은 소식통을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당국이 외화벌이를 위해 지난 1990년대부터 각성제를 생산, 일본과 한국 등에 밀수출해왔으나 최근들어 단속이 심해지자 판매가 수월한 중국쪽으로 방향을 옮긴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과의 국경지역에서 중국측으로의 각성제 수출을 지휘하고 있는 기관은 국경경비와 주민의 감시통제 등을 담당하는 국가안전보위부와 조선인민군보위사령부로 이들 두 조직이 국경을 오가는 부유한 행상들을 통해 각성제를 밀수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각성제는 ‘빙두'(氷毒의 중국식 발음)나 ‘얼음’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1g당 중국돈 300위안에 팔리고 있다고 한다.

국가안전보위부원은 소식통에게 “중국에서 매달 수백만 달러 어치의 각성제를 팔아 표창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국가안전보위부로부터 각성제 밀수출 지시를 받은 한 상인은 매달 평균 25만 달러의 외화를 벌어들였으며 한국의 정보당국도 이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조선인민군보위사령부가 중국에 거주하는 조선족을 매수해 밀매를 장려하는 사례도 확인되고 있다는 것이다.

행상들이 각성제 밀수출에 적극적인 것은 큰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이며 각성제를 사들인 중국측 거래자도 이를 현지에서 5배 이상의 가격에 팔아치우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미국 국무부 등에 따르면 북한 각성제의 최대시장은 지금까지는 일본으로, 연간 10만-20만t이 유입된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최근 단속이 강화되면서 유입량은 감소했으며 중국과 러시아로 판매망이 옮겨가는 추세라고 한다.

신문은 각성제 밀수출로 벌어들인 외화는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비밀자금을 관리하는 조선노동당 ’39호실’을 비롯한 권력기관을 유지하는데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국경주변에서 각성제가 취급되기 시작하면서 북한 부유층에서도 각성제 사용이 확산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판매가격은 중국에서의 3분의 1 정도이며 최근 구매자가 늘자 일부 과학자들이 각성제를 임의생산, 저질제품의 유통이 크게 늘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