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행불자 무조건 한국행으로 간주”…주민 검열에 몸살

북한이 최근 국경 연선(沿線) 지역에 파견한 인민보안부 산하 정치대학생들로 구성된 검열단이 주민들의 탈북을 차단하기 위한 대대적인 검열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검열단은 현지 보안원들 보다 많은 권한을 갖고 주민 검열뿐 아니라 체포도 강행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양강도 소식통은 2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인민보안부 산하 정치대학생들로 구성된 검열조는 주민들 대상 검열을 진행하고 있는데, 최근 혜산시 탑성동에서만 탈북 방조(傍助)죄로 4가구가 체포되기도 했다”면서 “이들은 분주소(파출소)에 비치되어 있는 주민대장을 가지고 호구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행불된 세대원의 행적에 대해 엄격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검열원들은 인민반장의 입회하에 매 가정을 방문, 없어진 세대원에 대해서 정확한 행적에 대해 따지고 있고 타지방에서 사망한 주민에 대해서도 확인서를 받아올 것을 종용하고 있다”면서 “가족 중에 중국이나 한국에 간 것으로 추정되거나 확인된 주민뿐 아니라 가정에 행불자가 있으면 무조건 한국행으로 여기고 이들 가족을 닦달한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압록강둑에는 보안원들과 경비대군인들 외에도 정치대학학생들이 진을 치고 있어 조금만 의심스럽거나 가족단위로 이동하는 주민들은 단속의 대상으로 되고 있다. 또 중국 쪽을 무심히 바라보거나 이유 없이 강둑에서 서성거려도 단속의 대상이 되고 있다.

소식통은 “이번 검열이 주민들을 더 고통스럽게 하는 것은 보안원들이나 지인을 통한 ‘뇌물공작’을 전혀 할 수 없는 것”이라면서 “일부 가족이 잡혀간 가정들에서는 ‘담당지역 보안원들의 권한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어떻게 해보겠지만 검열조에 의해 끌려가 손도 못쓰고 있다’고 한탄한다”고 말했다.

또 소식통은 “검열성원들은 ‘현지 보안원들이 뇌물을 받고 처벌을 무마시켜주기 때문에 범죄가 없어지지 않고 있다’며 ‘탈북과 밀수, 해외 송금도 반역죄로 보고 처벌하는 것이 이번 검열의 핵심’이라고 말한다”면서 “검열성원들은 ‘이번엔 미꾸라지도 빠져나가지 못한다’고 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국경연선에서는 검열조에 의해 매일 체포되거나 단속을 당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을 정도로 국경분위기는 살벌하다”면서 “‘올해 검열은 실적을 보지 않고 충실성을 위주로 보겠다’고 검열성원들이 밝혔기 때문에 탈북을 김정은 ‘최고존엄훼손’으로 보고 대대적인 국경 검열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소식통은 “검열이 끝날 때쯤(김정일 생일, 2월 16일) 되면 이들 중 돈을 좀 벌어가려는 대학생들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면서 “지금은 검열 시작이니까 눈에 쌍심지를 켜지만 날이 어느 정도  지나면 간부들 몰래 뇌물을 받고 눈감아주기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장성택 처형 후 ▲김정은 명예훼손행위 ▲기독교 및 미신행위 ▲마약행위 ▲남한 드라마 등 불순 녹화물 시청 및 유포자 등에 대해 엄벌에 처한다는 인민보안부 4대 지침을 하달한 후 국경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검열을 진행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