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행동 저지 못하면 핵확산 연쇄반응”

핵실험 등 북한의 도발에 대해 응당한 제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핵확산 연쇄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고 영국 경제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전망했다.

이코노미스트는 30일자 `김정일의 핵폭탄’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북한은 핵 능력을 지닌 미사일을 제조하면서 이란과 긴밀히 협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같은 우려를 나타냈다.

북한은 이스라엘의 공습이 있기 전 시리아에서 핵 원자로를 비밀리에 건설하고 있었고 이전에도 북한 핵 물질이 리비아 핵 암시장에 모습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이란은 북한과는 달리 핵무기를 이용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값비싼 우라늄 농축 기술에 투자하고 있고 플루토늄을 제조하고 있다는 의혹이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핵실험 등 잇따른 북한의 도발이 제재를 받지 않는다면 이란과 같은 국가들에게 `충분히 오랫동안 호전적일 채비만 돼 있다면’ 폭탄을 가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게 된다는 지적이다.

또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감행하고 있는 핵 활동의 해악은 일본의 재무장을 재촉해 동북아의 안정을 해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김 위원장이 핵무기를 과시하도록 내버려두는 것은 그가 새로운 고객을 찾아나설 위험을 높여준다는 것이다.

이코노미스트는 따라서 북한의 행동을 저지하는 것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대북 원유 지원의 대부분을 맡고 있는 중국이 북한 경제가 더 붕괴될 경우 대량 탈북 사태가 발생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점을 이미 계산에 넣고 있다.

실제 중국은 최근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으나 김 위원장이 자신의 방법이 잘못된 것임을 알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실질적 제재조치에 대해서는 계속 반대해왔다.

이 잡지는 “중국이 미국과 함께 글로벌리더가 되려면 지금이야말로 김정일 위원장을 제재하는데 일조해 책임을 나눠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