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 억제력 기초한 성전 만반의 준비 갖춰”

북한의 김영춘 인민무력부장이 23일 “우리 혁명무력은 필요한 임의의 시각에 핵억제력에 기초한 우리식의 성전을 개시할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위협했다.


김 부장의 발언 어구만 보면 임의의 시각에 맞춰 전쟁을 개시할 수 있다는 사실상의 선전포고 협박에 해당한다. 


김 부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최고사령관 추대 19주년(12월24일)을 기념해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중앙보고대회 보고에서 “미제와 추종세력들이 전면전쟁에 불을 단다면 우리 혁명무력은 침략자들은 물론 그 본거지까지 소탕함으로써 전쟁의 근원을 없애고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성취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이날 전했다.


김 부장은 “남조선 괴뢰들이 조선 서해에서 침략전쟁 연습을 벌여놓고 우리를 반대하는 포사격을 연이어 가하는 군사적 도발을 강행한 것은, 제2의 조선전쟁 발발을 노린 적들의 침략계획이 실천단계에 들어섰음을 보여준다”고 억지 주장을 계속했다.  


이어 “적들이 우리 조국의 하늘, 땅, 바다를 0.001㎜라도 침범한다면 우리 인민군대는 주저없이 강력한 물리적 타격을 계속 가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는 이어 “최근 우리 인민군 장병들과 인민들은 대를 이어 누리는 수령복, 장군복, 최고사령관복을 절감하면서 백두에서 개척된 주체혁명 위업을 백두산 혈통으로 끝까지 완성해나갈 확고한 신념에 차있다”고 말했다.


백두혈통이란 김일성-김정일-김정은으로 이어지는 김정일 일가의 권력세습을 의미한다. 후계자 김정은을 찬양하는 데 사용하는 대장복이란 말은 등장하지 않았다. 김정은은 현재 북한군 대장 군사칭호를 받고 노동당 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김 부장은 “강성대국 건설의 현장마다 기념비적 창조물을 세우고 혁명적 군인정신, 자력갱생의 투쟁기풍으로 생산적 앙양을 일으켜 대고조 진군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는 20일 우리가 연평도 해상사격훈련을 개시한 당일 성명을 내고 “세상에 선포한 한계가 없는 우리 혁명무력의 2차, 3차의 강위력한 대응타격은 미국과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의 본거지를 청산하는데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