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프로그램 세부내용 신고 지연”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 작업에는 상당히 의미있는 진전을 보여주고 있지만 원자로에서 추출한 플루토늄을 무기화했는지 여부 등 핵프로그램의 수준에 대한 핵심적인 세부내용 신고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WP)가 15일 미 정부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북핵 6자회담에서 북한은 핵시설 불능화와 핵활동에 대한 세부사항 신고를 마감시간이 올해말까지 끝내지 못하고 해를 넘길 수도 있다고 포스트는 전했다.

이는 핵시설 및 프로그램 신고의 경우 미국의 기대와 북한이 제공하려는 정보사이에 상당한 차이가 있고 북한이 본능적으로 정보제공을 꺼리는 폐쇄국가라는 점도 신고 과정의 속도를 지연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은 지난 9월 이스라엘이 공습한 시리아의 핵시설에 어떤 도움을 제공했는지 여부 등 북한의 과거 핵확산 관련 활동에 대한 정보까지 얻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북한은 지금 핵기술을 수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과거 행적에 대해 밝히는 것을 꺼리고 있다.

또 미국은 북한이 플루토늄을 얼마나 무기화했는지 알고 싶어하지만 북한은 플루토늄의 생산량만 언급하고 싶어한다.

미국은 북한의 핵관련 시설에 대한 모든 목록을 얻고 싶어하지만 북한이 모든 것이 다 들어 있지 않은 불완전한 목록을 주지 않을까 의심하고 있다.

미국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 활동에 대해서 투명성을 요구하지만 우라늄농축장비 구매 이유를 밝히기는 것을 원치 않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북한은 지난 14일 영변의 원자로에서 연로봉을 제거하는 작업을 시작해 핵시설 불능화에서는 1994년 클린턴 행정부와 합의했던 핵시설 동결 수준을 뛰어넘는 중요한 진전이 시작되고 있다는 게 미 정부관계자들의 평가라고 포스트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