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탄두 소형화 성공…2곳에 보관 정보”

북한이 영변 핵시설에서 추출한 플루토늄을 사용해 소형 핵탄두를 제조하는 데 성공해 북한 북부 지하시설 두 곳에 보관하고 있다는 정보를 한국과 미국의 정보 당국이 입수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31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 핵탄두가 중거리 미사일 ‘노동’ 탑재용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북한이 일본 전역을 사거리에 두는 노동미사일을 다수 실전 배치한 만큼 이런 정보가 사실이라면 일본에는 상당한 위협이 된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이런 내용은 국제 연구기관인 ‘국제위기그룹(ICG)’ 동북아시아 사무소(서울 소재)의 대니얼 핑크스톤 연구원이 관계 정부 당국자의 발언이라면서 공개했다.

핑크스톤 연구원은 지하시설의 구체적인 장소와 관련, 평안북도, 자강도, 양강도 등의 노동미사일 기지 인근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에 따르면 북한은 핵탄두의 플루토늄 부분과 기폭장치 부분을 분리해서 보관하고 있으며 이를 조립하는 데는 하루나 이틀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또 핵무기 운용, 관리는 조선인민군에서 독립된 기관이 담당하고 있으며,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직접 이 기관을 관장하는 구조로 관측되고 있다.

통신은 “한국 정부는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가 6~8개로 추정하고 있다”며 “이들 가운데 몇개가 핵탄두화 됐는지는 불명확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