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타격’ 위협에 정치권 “UN제재는 北책임”

새누리당과 민주당은 6일 전날 북한이 유엔 대북제재 등에 반발해 김영철 정찰총국장을 앞세워 ‘핵 타격’ 등 군사도발 위협에 나선 것에 대해 “제재는 북한 책임”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정성호 민주통합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한반도에서 민족 공멸의 전쟁을 치르겠다는 것인지,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중국마저 북한 제재 결의안에 동의하겠다는 것은 ‘북한이 문제다’는 점을 국제사회가 공히 인정한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엔의 북한 제재결의안은 북한이 핵실험으로 자초한 것으로 그에 따른 모든 결과는 북한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새누리당도 논평을 통해 “북한이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인 것이지만 그럴수록 북한의 3대 세습정권이 비이성적이라는 사실만 부각될 뿐”이라면서 “유엔 안보리가 강도 높은 대북 제재 조치를 검토하는 것은 3차 핵실험을 강행한 데 따른 당연한 귀결”이라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7일 ‘북핵안보전략특별위원회’ 1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선 북한의 강경발언 등 악화된 안보 상황에 대한 대책 등의 논의가 있을 전망이다. 민주당도 조만간 당내 한반도평화안보특별위원회를 열고 관련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