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이전 금지약속후 핵보유국 인정 요구할 것”

▲ 19일 ‘한미동맹의 핵심적 문제와 향후관계’를 주제로 열린 학술회의 ⓒ데일리NK

북한이 테러집단에 핵 이전을 하지 않는 조건으로 최소한의 핵무기를 보유하기 위해 미국과 비밀거래를 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강석 국방대 교수는 19일 한미안보연구회가 ‘한미동맹의 핵심적 문제와 향후관계’를 주제로 주최한 학술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은 핵무기 보유를 인정받을때까지 계속해서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할 것”이라고 전망다.

이 교수는 “북한이 양자회담을 간절히 원하는 이유는 미국과 비밀거래를 하기 위해서”라며 “북한은 핵물질이 테러리스트의 손에 들어가는 것을 우려하는 미국을 이용하려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북한은 지금 생존을 위한 최후의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호섭 중앙대 교수도 “북한은 처음부터 핵개발을 위한 정책기조를 유지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햇볕정책 숭배론자들은 북한에 한번만 더 기회를 줄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기회는 한두 번이 아니었다”며 “북한의 행동은 국제사회가 허용할 수 있는 임계치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의 선택과 김정일 정권의 연계자로서의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며 “후자의 경우를 선택할 때에는 어려운 상황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를 대신해 참석한 스탠톤 부대사는 “북한은 전형적 실패국답게 협박을 통해 살아남으려고 한다”며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것이 북한에 미치는 피해는 더 크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