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위협에도 계속되는 통진당 종북 본색

통합진보당이 종북(從北) 본색이 북한의 핵위협 속에서도 계속되고 있다.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는 전날 성명을 내고 대북(對北) 제재와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하면서 유일한 위기 타개 수단은 평화협정이라고 주장했다. 오병윤 원내대표는 7일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38선을 밀고 올라가서 북을 점거하는 계획이라고까지 표현했다.


통진당 국회의원 6명은 북한의 3차 핵실험 규탄 국회 결의안 표결에 모두 불참했다. 통진당의 전신인 민주노동당도 지난 2006년, 2009년 북한의 1·2차 핵실험 때도 이 같은 궤변을 늘어놓았다. 과거 민노당의 종북주사파세력인 경기동부연합 핵심 인물들이 현재 통진당 지도부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말 통진당 내 북핵 문제에 비판적인 심상정, 노회찬 등 PD(민중민주) 계열이 모두 탈당해 통진당은 이제 ‘종북 본당’이라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니게 됐다.  


북한은 3차 핵실험 이후 핵 선제 타격 권리 운운하며 대남·대미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다.  북한 핵무기를 머리 위에 이고 살아가야 하는 운명이 시작됐음을 직감하지 않을 수 없다. 한반도가 북핵의 어두운 그림자 밑으로 빨려 들어가는 상황에서도 통진당은 북한의 핵실험이 한국과 미국의 책임이라는 식의 조선노동당 대변인 노릇만 반복하고 있다. 조선노동당의 핵 보유 정책과 논리를 답습하는 듯한 통진당을 대한민국의 공당(公黨)이라고 볼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


통진당의 종북 일방주의는 심상정, 노회찬 등 PD계열 인사들이 탈당하면서 더욱 노골화 되고 있다. 국회의원을 6명이나 보유하고 국가의 정당 보조금을 받고 있지만 여전히 당 공식행사에서 애국가를 부르지 않고 있다. 통진당 종북 핵심세력은 여전히 북핵 문제의 본질을 미국의 제국주의 정책과 북한의 자주노선 충돌에서 찾는다. 과거 80, 90년대 주류 학생 운동권들이 추종했던 이론인 민족해방론(NLPDR)에서 한치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의 행태를 지켜보면 종북 성향을 버릴 가능성은 극히 낮아 보인다. 오히려 종북 색깔을 강화해 내부를 결속하고 노동세력을 결집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결국 통진당 종북문제의 해법은 외부에서 찾을 수밖에 없다. 평소 국민들이 종북세력에 대한 비판과 감시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하고, 각종 선거에서 이들이 정치권에 발을 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 특히 종북세력이 중앙정치보다는 지방정치에 기생하는 비율이 높기 때문에 지방에서도 종북세력을 퇴출시키는 운동이 진행돼야 할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