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연료봉 제거작업, 지난 주 후반 개시”

핵 전문가들이 북한 영변의 원자로에서 핵연료봉 제거 작업을 개시했다고 정통한 소식통이 17일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영변 원자로의 핵연료봉을 근처의 수조(水槽)로 옮기는 작업이 지난 주 후반 개시됐으며 작업이 완료되기까지는 약 100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 내년 3월 이전에는 핵연료봉 제거가 완료되기 힘들 전망이다.

핵연료봉 제거 작업이 일단 완료되면 이를 원자로에 재충전하기 위해서는 기술적으로 큰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에 핵연료봉 제거는 북한의 핵 불능화에 획기적인 단계로 받아들여진다.

한편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은 북핵 6자회담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17일 3일간의 방북 일정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우 부부장은 이날 베이징을 떠나 평양에 도착했으며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나 6자 합의대로 핵프로그램을 모두 신고할 것을 압박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