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억제력, 평화·안전보장에 기여”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2일 한.미, 미.일 군사 훈련 등을 거론하며 북한의 핵 억제력은 한반도 평화와 안전보장에 효과적으로 기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개인 필명의 논평을 통해 미국이 일본 및 남한과 합동 군사연습을 잇따라 실시하는 것과 관련, “우리 공화국(북)에 대한 미국의 적대시 정책은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으며 오히려 더 악랄해지고 있다는 뚜렷한 증거”라고 비난하면서 그같이 밝혔다.

신문은 “미국이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해 보려는 기도를 계속 추구한다면 우리는 그에 대처해 자위적 국방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미국의 호전세력들은 무모한 전쟁 광증이 몰고올 파국적 결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또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서 강화되고 있는 미국의 군사적 움직임은 평화 보장과는 아무런 인연도 없으며 오히려 지역 정세를 격화시킬 뿐”이라며 “미국의 군사적 움직임 강화는 적대시 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계획적인 책동”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