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안보회의 반발?…동해상으로 단거리 미사일 발사

북한이 1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지대공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29일 강원도 원산에서 양강도 내륙 지역으로 300mm 신형 방사포 추정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지 사흘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낮 12시 45분께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지대공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선덕은 강원도 원산에서 북쪽으로 약 60k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이 미사일은 100여km 안팎으로 비행해 최초 탐지시 탄도미사일로 추정됐으나, 레이더상에 나타난 궤적을 분석한 결과 지대공미사일로 판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발사가 미국 워싱턴에서 지난달 31일(현지시간)부터 열리고 있는 핵안보정상회의 기간에 맞춰서 이뤄진 것으로 미뤄볼 때,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공조에 반발차원에서 무력시위를 벌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북한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이 채택된 지난달 3일 동해상으로 300mm 방사포 6발을 발사한 것을 시작으로, 잇달아 발사체 발사와 GPS(인공위성위치정보) 교란 전파 발사 등의 방식으로 무력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정상들은 지난달 31일 회의서 연쇄 회담을 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이행 및 대북 공조 방침을 재확인 하는 등 북한의 추가 도발 위협에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합참은 “우리 군은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고강도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