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안보정상회의 수수방관 않을 것”

북한이 다음달 서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를 ‘엄중한 도발’로 규정, “수수방관 않겠다”고 위협했다.


북한은 22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조선반핵평화위원회,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명의의 합동성명을 통해 “미국의 핵전초기지며 세계 최대의 핵화약고인 남조선에서 핵안전 문제를 논의한다는 것 자체가 경악할 일”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성명은 또 “미국과 괴뢰패당은 남조선에서 하나의 핵전쟁을 치르고도 남을 방대한 최신 핵전쟁 장비들을 동원해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북침 핵전쟁 불장난이 벌어지고 화약냄새가 짙게 풍기는 속에서 그 무슨 ‘핵안전’이요 뭐요 하는 것이야말로 내외여론에 대한 우롱이고 모독”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바라는 온 민족과 세계평화 애호 인민들의 염원에 배치되는 또 하나의 용납못할 범죄행위로 우리 공화국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엄중한 도발로 낙인하고 준렬히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핵안보정상회의가 “민심의 이목을 딴 데로 돌려 다가오는 선거에서의 참패를 모면해보려는 어리석은 술책”이라며 “결코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무적필승의 선군위력으로 평화의 교란자, 파괴자들의 반공화국 핵소동을 단호히 짓부셔나갈 것”이라고 거듭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