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NPT에 심각한 도전”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16일 북한의 핵실험을 “핵무기비확산조약(NPT) 체제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비난했다.

신화통신의 이 보도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인사들과의 회견에서 이들이 한 발언을 인용한 것이지만 북한을 직접적으로 겨냥했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다.

신화는 IAEA 고위 관계자 2명과의 회견 내용을 소개하며 북한 핵실험이 NPT의 권위와 구속력에 타격을 주었고 한반도 및 동북아의 안보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지적했다.

이는 또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6자회담과 국제 핵군축 프로세스에도 좌절을 안겨주었다고 IAEA의 한 핵 기술 전문가는 밝혔다.

IAEA의 핵무기 비확산 분야 전문가는 북한 핵실험이 지역의 평화.안정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면서 지역내 핵 비보유 국가들에 현실적인 군사위협을 조성하고 지역내 군비경쟁을 촉발시킬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북한 핵실험을 비난하는 등 강렬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이런 점에서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