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핵보유국 지위 가져온 정치적 승리”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와 국방위원회는 21일 3차 핵실험에 공헌한 과학자와 기술자 등에게 특별감사문을 전달하는 모임을 개최, “핵시험은 핵무기 보유국으로서 공화국 지위를 가져온 정치군사적 대승리”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모임에는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김기남·최태복·박도춘 당비서, 김영춘 국방위 부위원장 등이 참석, 최 총정치국장이 직접 전달한 특별감사문을 통해 이같이 강변했다.


특별감사문은 “이번 핵시험을 통해 다종화된 핵억제력의 우수한 성능과 최첨단 수준에 당당히 올라선 선군조선의 핵무기 제작기술이 힘 있게 과시됐다”면서 “국방과학 부문의 전사들이 자주의 핵뢰성을 장쾌하게 울림으로써 우리의 ‘무장해제’와 ‘제도전복’을 망상하며 날뛰는 미제와 일본 반동, 남조선 괴뢰들에게 무자비한 철추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모임에서 토론자들은 자위적 핵억제력을 강화해 ‘김일성, 김정일 조선’의 존엄과 국력을 더 높이 떨쳐나갈 결의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20일 핵실험에 기여한 과학자 등을 평양에 초청, 대규모 환영행사를 개최하는 등 이들을 ‘영웅’으로 치켜세우는 작업에 돌입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