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직후 7시간 금강산과 연락두절”

북한이 지난 9일 핵실험을 강행한 직후 한국관광공사가 7시간 동안 금강산 현지 직원과 접촉을 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광위 소속 박찬숙(朴贊淑.한나라당) 의원은 13일 문광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금강산 관광의 주무부처인 문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핵실험 발표 보도 이후 7시간 동안 금강산 현지와 채널을 확보하지 못해 관광객들의 안전 여부를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수천억원을 지원하면서도 현지와 연락할 긴급 통신선 하나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금강산 관광의 현주소”라며 금강산 관광 중단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문광부는 “핵실험 발표 보도 직후 현대아산을 통해 금강산 지역에 특이 징후가 없고 관광객 안전에도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북핵실험 이후 7시간 동안 금강산과 연락이 두절됐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