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직후 핵.군사기밀 방첩활동 강화 지시”

북한이 지난 9일 핵실험을 강행한 직후 핵 등 국가기밀 수집활동 및 군사시설에 대한 방첩 활동을 강화토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양의 한 대북소식통은 29일 “북한의 인민보안성(우리의 경찰청)이 이달 15일자로 산하 보안국, 보안서, 보안소 등 각급 인민보안기관에 전화지시문을 하달하고 핵비밀과 군사비밀 등 국가기밀을 수집한다고 의심되는 대상에 대한 검열단속 사업을 강화토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인민보안성은 지하 핵실험에 따른 외부의 대북정보수집 활동 등이 강화될 것에 대비해 안전소조와 군중감시망을 동원해 불법 월경전과자, 범죄전과자, 중국과 거래가 잦은 밀수.밀매업자와 중국에 친척을 둔 주민이나 친척방문자, 동향불순자 등의 동향을 철저히 파악해 이를 인민보안성에 보고하도록 지시했다.

특히 인민보안성은 각급 인민보안기관에 관내 주민들의 움직임과 동향을 철저히 파악하고 부재자, 외부 주민, 무단 숙박자들에 대해서도 도로 불시 검문, 숙박검열, 야간 집중단속을 벌여 그 결과를 일일 단위로 각도 보안국 작전 종합상황실에 보고한 뒤 이를 도 보위기관에 넘기도록 지시했다.

인민보안성은 주 1회 지역 무력기관(군부대)과 합동으로 단속을 진행하고 일주일에 2차례 안전보위기관과도 합동으로 숙박 검열을 벌이도록 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이 핵실험 직후 국제사회가 제재 움직임과 관련, 국경지역에 20m당 1명씩 경비병을 배치해 주민들의 탈북사태에도 대비하고 있다”며 “중국이 대북제재에 착수할 경우 물자 유입이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현재 시장에서 중국 인민폐 환율이 상승하고 쌀값이 오르는 등 그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