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제재하면 2, 3차 대응 조치”

북한은 12일 실시된 핵실험을 1차 대응조치라며 “미국이 끝까지 적대적으로 나오면서 정세를 복잡하게 만든다면 보다 강도높은 2차, 3차 대응으로 연속조치들을 취해나가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나 2차, 3차 대응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의 제3차 핵시험은 미국이 대조선적대행위에 대처한 단호한 자위적 조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외무성은 이어 “원래 우리에게는 핵실험을 꼭 해야할 필요도 계획도 없었다”며 “이번 핵실험의 주된 목적은 미국의 날강도적인 적대행위에 대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치솟는 분노를 보여주고 나라의 자주권을 끝까지 지키려는 선군조선의 의지와 능력을 과시하는데 있다”고 덧붙였다.


외무성은 또 “미국은 지금이라도 우리의 위성발사 권리를 존중하여 완화와 안정의 국면을 열겠는지, 아니면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끝까지 추구하여 정세폭발을 향한 지금의 잘못된 길을 계속 걷겠는가 하는 양자택일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위성발사 권리에 대한 침해는 곧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침해로서 절대로 용납 못할 엄중한 적대행위”라며 “(핵실험에 대한 대북 제재는) 전쟁행위로 간주될 것이며 그 본거지들에 대한 우리의 무자비한 보복타격을 유발시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