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움직임은 관심 끌기용”

북한의 핵실험 움직임은 국제사회의 관심을 끌어보려는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국 민간연구소 ’위스콘신 핵 군비통제 계획’의 게리 밀홀린 소장은 북한의 지하핵실험 준비설에 대해 “북한은 몇 주 안에 핵실험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면서도 실제 핵실험 가능성은 적다고 내다봤다.

밀홀린 소장은 “북한이 핵폭발에 필요한 설계기술을 완성할 시간을 충분히 가졌고 고속 기록장치와 전선 등 핵실험에 필요한 장비도 해외에서 어렵지 않게 구입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밀홀린 소장은 그러나 “북한이 그동안 미사일과 핵을 이용해 국제사회를 공갈.협박해온 사실을 감안할 때 핵실험 준비활동으로 의심되는 이번 움직임도 국제사회의 관심을 끌어보려는 술수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 ABC방송은 17일(현지시각)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외곽에 핵무기 실험에 쓰이는 케이블을 내려놓고 있다며 지하 핵실험 준비설을 제기했다./연합